드라이크리닝기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팬더 조회 4회 작성일 2021-04-16 15:09:47 댓글 0

본문

26년차 세탁인이 알려주는 드라이클리닝 세탁과정, 세탁소에 옷을 맡기면 없던 얼룩이 생기는 이유는?

26년차 세탁소 사장님이 알려주는 세탁과정
패딩, 코트, 스웨터... 드라이클리닝의 원리
세탁소에 옷을 맡기면 없던 얼룩이 생기는 원인과
드라이 맡긴 옷에서 냄새가 나는 이유는?

세탁소 드라이크리닝 전체과정 둘러보기

항상 맡기기만 했던 드라이크리닝

오늘은 드라이크리닝이 무엇인지 알기위해 드라이크리닝의 전과정을 한번 둘러보겠습니다.

1. 세탁물의 구분 (색상별 두께별 오염별 구분)
2. 오염부분 전처리 (눈에 띄는 오염 별도 처리)
3. 드라이크리닝 본과정 (세탁 20~30분 소요)
4. 건조기에서 열건조 (건조 30분 소요)
5. 다림질 및 포장

마지막까지 시청해주시고 궁금하신 사항은 아래에 댓글을 남겨주시거나

운영중인 네이버 카페 '세탁소따라잡기'에 글을 남겨주세요

제가 아는 많은 세탁정보를 여러분들과 공유하고자 합니다.

네이버카페 세탁소따라잡기 https://cafe.naver.com/washday

카메라 : 캐논 200D
마이크 : BLUE YETIE
편집프로그램 : 파워디렉터17

[똑! 기자 꿀! 정보] 드라이클리닝 만능일까? 올바른 세탁법

앵커 멘트

아끼는 옷은 보통 드라이클리닝을 하도록 맡기는 경우가 많은데요.

그런데 비용도 만만치 않고, 무조건 드라이크리닝 하는 게 좋은 방법일까요?

모은희 기자가 관련 내용을 준비했습니다.

기자 멘트

옷 상할까봐 웬만하면 드라이클리닝 한다는 분들 많이 계시죠.

잘 따져보고 드라이 맡겨야 합니다.

아크릴 같은 합성섬유 100%인 옷은 물세탁이 가능하거든요.

오리털 점퍼나 이불도 충전재의 부피감을 유지하려면 물빨래를 하는 게 좋고요.

스포츠 의류도 드라이클리닝을 하면 방수라든지 투습 기능이 떨어질 수 있어 신중해야 합니다.

그러면 드라이클리닝, 어떤 때 하는 건지 유의점은 무엇인지 알아보겠습니다.

리포트

아끼는 옷에 생긴 얼룩 때문에 속상했던 경험, 한 번쯤 있으시죠?

이때 올바른 세탁이 중요합니다.

녹취 "물세탁 금지! 드라이클리닝 하시오! 내가 이 옷 세탁기 돌리면 안 된다고 했잖아!"

좀 더 깨끗하고 안전한 세탁을 위해서는 세탁소의 도움이 필요한데요.

세탁소를 찾는 손님 대부분이 드라이클리닝을 주문합니다.

인터뷰 이은실(서울시 관악구) : "비싼 옷은 드라이클리닝을 해야 옷을 오래 입어요. 집에서 빨면 망가지더라고요."

인터뷰 이옥윤(서울시 관악구) : "집에서는 깨끗하게 빨기도 어렵고 옷이 손상되는 것 같아서 좀 비싸더라도 드라이클리닝을 맡기는 편이에요."

물 없이 하는 건세탁, 드라이클리닝을 선호하는 가장 큰 이유는 옷감의 변형을 막기 위해서죠.

일반 물세탁은 손이나 세탁기로 섬유에 직접적인 힘을 가하기 때문에 옷이 손상될 수 있는데요.

드라이클리닝은 솔벤트 같은 석유계 유기용제를 세제로 사용하는 세탁 방법입니다.

마찰력이 아니라 기름으로 때를 벗겨내는 원리라 옷감의 변형이 적은 겁니다.

그런데 옷을 사면 처음에는 드라이클리닝을 해야 나중에 물세탁해도 옷이 상하는 걸 막을 수 있다는 얘기 들어보셨죠? 과연 사실일까요?

인터뷰 서문호(명예교수/건국대학교 섬유공학과) : "첫 세탁으로 드라이클리닝을 한다고 해서 나중에 물세탁 시 물 빠짐이나 옷의 변형이 방지되는 것은 아닙니다. 매번 세탁할 때 소재나 오염 물질에 따라 신경을 써서 세탁 방법을 정해야 합니다."

옷감에 맞는 세탁법, 알아볼까요.

면이나 모시, 리넨과 같은 섬유는 물세탁을 해도 괜찮습니다.

집에서 그냥 빨아도 무관하고요.

실크나 동물의 털을 이용해 만든 밍크, 모직물은 변형되기 쉬워 드라이클리닝을 해야 합니다.

세탁 방법을 잘 모를 때는 옷에 붙은 라벨 참고하시죠?

드라이클리닝만을 권장하는 옷들이 상당히 많은데요.

한 시민단체 조사 결과, 소재상 물세탁이 가능한데도 라벨에는 드라이클리닝으로 표시하는 경우가 34%나 됐습니다.

똑같은 옷인데도 국내용에는 드라이클리닝만, 수출용에는 손빨래도 가능하다고 표시된 것도 있더라고요.

인터뷰 김은경(팀장/한국소비자연맹 의류팀) : "제조사들이 원가 절감 등의 이유로 원단 가공이나 소재에 대한 정확한 시험 분석을 거치지 않거나 세탁 시 발생하는 사고에 대한 책임을 부담하지 않기 위해 드라이클리닝 표시를 권장합니다."

드라이클리닝을 한다고 모든 오염이 깨끗하게 제거될까요?

지나친 기대는 금물입니다.

여기 실험을 하나 해볼게요. 물세탁과 드라이클리닝이 모두 가능한 셔츠에 커피, 주스, 립스틱, 식용유 등 오염 물질을 동일하게 묻혔습니다.

한 벌은 물세탁을, 또 한 벌은 드라이클리닝을 했는데요.

물세탁을 한 옷에는 립스틱, 식용유 같은 지용성 얼룩이 남아 있고요.

드라이클리닝을 한 옷에는 커피, 주스 자국이 남아 있네요.

무조건 드라이 맡기면 안 되겠죠?

인터뷰 김학심(세탁 전문가) : "땀이나 주스 같은 얼룩은 수용성 얼룩이라 물세탁을 해야 잘 빠지고요. 삼겹살 기름이나 화장품, 립스틱 같은 지용성 얼룩은 드라이클리닝을 해야 때가 잘 빠집니다."

굳이 세탁소에 가지 않아도 울이나 캐시미어 등 천연 소재가 30% 이하로 섞인 혼방의류는 집에서 드라이클리닝이 가능합니

... 

#드라이크리닝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335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manihouse.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